동영상

우리 국민 모두가 안전한 해외여행을 하는 그날까지! 외교부 해외안전여행이 함께 합니다.

Home 미디어센터 동영상
프린트 하기
안전여행 가이드북 보기
제목 [9. 11.] YTN 해외안전여행정보 - 입국 전 코로나 검사 폐지
등록일 2022-09-20 조회 33
첨부파일

 

 

 

 

앵커

 

 


그동안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오려면 현지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음성인 경우만 바로 입국이 가능했습니다.

사전검사를 해야만 입국이 가능하다 보니 PCR 검사가 허술한 곳을 알선하는 브로커까지 나오는 부작용도 발생했는데요.

이제는 입국할 때 음성확인서를 내지 않아도 된다고요?

 



[외교부 재외국민보호과 사무관]
네, 그동안 현지에서 진단검사를 받으려면 비용과 시간이 들고 확진되면 귀국 일정에도 차질을 빚었었는데요.

이달 3일부터 음성확인서 제출 의무가 폐지되면서 입국 절차가 간편해졌습니다.

국적·접종 이력과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게 적용되는데요.

다만 입국 1일 차 PCR 검사는 기존대로 받아야 하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택이나 숙소에서 대기해야 합니다.

 

 

 

 

앵커

 

 


네, 아무래도 입국 전 검사가 없어지면서, 입국 후 1일 차 검사의 중요성이 커졌는데요.

입국하는 분들에게 당부드려야 할 사항으로는 어떤 게 있을까요?

 



[외교부 재외국민보호과 사무관]
네, 무엇보다 현지에서 감염되지 않도록 조심하는 게 가장 중요하고요.

입국 뒤 진단검사는 되도록 당일에 받고 당일이 어려우면 이튿날 자정까지는 검사받아야 합니다.

검사를 받기 위해 공항 검사센터나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할 때는 항공권을 꼭 챙기시고요.

검사 결과는 검역정보 사전입력시스템인 Q코드에 등록해야 하는데요.

확진된 입국자의 등록 정보를 확진자와 가깝게 앉았던 승객에게 빠르게 알려 추가 확산을 막을 수 있습니다.

아울러 탑승 전 코로나 의심 증상이 있다면 기내에서 주의하셔야 하는데요.

기내에서 식사할 때 마스크를 내려야 하는 만큼 식사와 음료는 자제하고 마스크를 벗는 일 없도록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목록 페이지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