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우리 국민 모두가 안전한 해외여행을 하는 그날까지! 외교부 해외안전여행이 함께 합니다.

Home 미디어센터 동영상
프린트 하기
안전여행 가이드북 보기
제목 [11. 22.] YTN 해외안전여행정보 - 전 세계 특별여행주의보 연장
등록일 2021-11-25 조회 32
첨부파일

 

 

 

 

앵커

 

 


최근 세계 각국이 입국 규제를 풀고 국경을 개방하면서 해외여행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곳곳에서 코로나19 재확산이 이어지고 있어서 해외여행은 신중히 고려해야 하는데요.

우리 정부가 다시 해외여행 자제를 권고했죠?

 



[외교부 재외국민보호과 사무관]
네, 지난해 3월 23일 처음 발령된 전 세계 특별여행주의보가 다음 달 13일까지 또 연장됐습니다.

이 기간에는 가급적 해외여행을 연기하거나 취소해주시기 바랍니다.

다만 이 특별여행주의보는 다음 달 중에 각국의 코로나 동향과 백신 접종률, 백신 접종증명서 상호인정 등을 고려해 국가별 여행경보로 단계적 전환될 예정입니다.

 

 

 

 

앵커

 

 


발령 기간이 끝난 후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계신다면 대부분 백신 접종을 마친 분들일 텐데요.

백신 접종을 했어도 현지에서 감염되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는데 치료비는 방문 국가에서 부담하는 건가요?

 



[외교부 재외국민보호과 사무관]
꼭 그렇지는 않습니다.

코로나 감염 관련 치료비 지원은 양국 간 상호주의 원칙에 따라 결정되는데요.

현시점에서 코로나 관련 비용 전액이 지원되는 국가는 일본과 영국, 이탈리아, 러시아, 캐나다 등 61개 나라이고 치료비와 식비를 제외한 입원료만 일부 지원하는 국가는 중국과 터키, 프랑스, 스페인, 캄보디아 등 60개국입니다.

코로나 관련 비용 전액을 여행객 본인이 부담해야 하는 국가는 미국과 베트남, 태국, 스위스, 이스라엘 등 52개국입니다.

해외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되면 고액의 비용이 발생할 수도 있는 만큼 출국 전 코로나 치료비가 충분히 보장되는 해외여행자보험에 가입해 비상 상황을 대비하시기 바랍니다.

 

 

 

 

목록 페이지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