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우리 국민 모두가 안전한 해외여행을 하는 그날까지! 외교부 해외안전여행이 함께 합니다.

Home 미디어센터 동영상
프린트 하기
안전여행 가이드북 보기
제목 [1. 11.] YTN 해외안전여행정보 - 유럽 '스키 갈등'…방역 '비상'
등록일 2021-01-13 조회 26
첨부파일

 

 

 

 

앵커

 

 


일부 국가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됐지만 변이 바이러스의 빠른 전파력을 따라잡기는 힘들어 보입니다.

영국과 남아공의 변이 바이러스가 전 세계로 확산하는 가운데 일부 유럽국가에서는 스키장을 개장해 주변국과 갈등의 요소가 되고 있습니다.

최근 스위스의 한 스키장에서는 영국 여행객들이 격리 조치를 피해 달아나면서 이웃 나라 방역에 비상이 걸렸죠?

 



[외교부 재외국민보호과 사무관]
유럽은 지난해 3월 오스트리아 스키장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스키 원정 관광객들에 의해 초기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악몽이 있습니다.

이번 겨울에도 경제적 이유로 스키장 개장을 고수한 국가들이 있는데요.

최근 스위스 스키장에서는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격리 조치한 영국인 관광객 수백명이 집단으로 잠적해 주변국들이 방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격리 대상 스키 여행객들의 동선이 파악되지 않아 유럽 재확산의 기폭제가 되지 않을까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앵커

 

 


전파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로 이제는 일상생활 전반에서 잠시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백신이 나오면서 자칫 경각심이 해이해질 수도 있는데요, 감염을 차단하려면 무엇보다 개인 방역지침을 더 철저히 지켜야겠죠?

 



[외교부 재외국민보호과 사무관]
세계보건기구는 바이러스 변이가 계속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백신과 집단 면역을 통한 완전 퇴치는 어렵다고 경고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백신을 맞더라도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은 계속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는데요.

코로나19 확산이 좀처럼 잡히지 않고 변이바이러스까지 확산되고 있는 만큼, 개인위생을 더욱 철저히 하고 불필요한 모임은 자제하시기 바랍니다.

 

 

 

목록 페이지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