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우리 국민 모두가 안전한 해외여행을 하는 그날까지! 외교부 해외안전여행이 함께 합니다.

Home 미디어센터 동영상
프린트 하기
안전여행 가이드북 보기
제목 [2. 15.] YTN 해외안전여행정보 - 해외유입 '변이' 감염 비상…입국 방역 강화
등록일 2021-02-17 조회 105
첨부파일

 

 

 

 

앵커

 

 


세계 각국이 변이 바이러스 감염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변이 바이러스는 백신 효과도 떨어뜨리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는데요.

우리나라도 해외 입국자를 통한 국내 변이 감염자가 늘면서 방역 강화에 나섰죠?

 



[외교부 재외국민보호과 사무관]
네, 앞서 영국과 남아공, 브라질발 입국자인 경우 내외국인 모두를 대상으로 PCR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도록 했는데요.

이제부터는 아프리카발 입국자 전원에게도 PCR 음성확인서 제출이 의무화됩니다.

입국자에 대한 모니터링과 관리 감시도 강화됩니다.

영국과 남아공, 브라질, 아랍에미리트, 시리아 등 변이 발생국 입국자에 대해서는 변이 감염 여부 전수검사를 하고 격리면제서 발급도 제한됩니다.

변이 발생국 입국자는 입국 후 임시생활시설에서 진단검사를 받고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대기해야 합니다.

자가격리 중 하루 한 번 받던 모니터링은 두 번으로 확대됩니다.

집중관리 대상국가에 대한 방역 강화 조치는 매주 해외 변이 유입 상황을 평가한 뒤 조정될 방침입니다.

 

 

 

 

앵커

 

 


주요 확산국의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으면서 확진자도 감소하는 추세인데요.

하지만 변이 감염으로 인한 재확산이 다시 우려되는 상황이죠?

 



[외교부 재외국민보호과 사무관]
네, 급격히 확산세가 꺾인 미국도 영국발 변이 확진자는 오히려 늘고 있습니다.

독일과 프랑스도 신규 확진자 중 변이에 의한 감염자 비율이 증가하고 있는데요.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코로나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빨라 해외에서는 우세종으로 자리 잡고 있는 만큼 변이 발생국 체류 시 더욱 감염 예방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목록 페이지로 이동